01 

SERVICE INNOVATION

서비스 혁신성 

   스마트시티는 도시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혁신의 동력으로써,  ICT를 비롯한 다양한 혁신 기술을 활용하여 도시에서 발생하는 여러 문제의 해결과 동시에 낙후된 도시의 인프라를 개선하는 등 우리의 생활양식과 산업구조를 변화시키며 점차 진화하고 있다. 특히, 최근 발생한 신종 재난 '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 로 인해 ICT는 필수 불가결한 요소로써 우리의 삶에 더욱더 깊게 자리하게 되었다. 이에 세계 주요 도시들은 혁신적 기술 및 서비스 개발에 투자를 확대하며, 도시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스마트시티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혁신산업 육성을 위한 스마트시티 서비스 제공 


   본 보고서에서는 이러한 트랜드를 반영하여 31개의 글로벌 주요 도시의 APP-WEB 기반 서비스(1,489개)와 인프라(514개)를 대상으로 스마트시티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의 수와  서비스 영역의 다양성 그리고 서비스 간의 상호운용성을 분석하여 스마트시티의 ‘서비스 혁신성’을 평가하였다. 스마트시티 서비스의 유형은 한국의 스마트시티 전담 부처인 국토교통부가 제시한 11개의 유형(행정, 교통, 보건·의료·복지, 환경, 방범·방재, 시설물 관리, 교육, 문화·관광·스포츠, 물류, 근로고용, 기타) 중 기타를 제외한 10개의 유형을 기준으로 Charles C Ragin이 제시한 퍼지 셋 질적비교분석(FSQCA: Fuzzy-Set Qualitative Comparative Analysis)방법론을 적용 분석하였다.  ‘fsQCA’는 사례 중심적 접근(case-oriented approach)과 변수 중심적 접근(variable-oriented approach)을 결합한 방법론으로 다양한 요인이  결합된 사회현상을 중범위(mesolevel) 수준에서 설명하고 이를 통해 논리적인 관계 도출이 가능하다. 특히 수학적 논리에 근거하여 기존의 서열식 순위부여방식을 집합 관계로 변환하는 기본 논리 구조를 지니고 있으며(Charles C Ragin, 2008), 이를 ‘Fuzzy-Value’ 또는 ‘calibration’이라고 하며 본 보고서에서는 이를 활용하였다.


   본 보고서에서 31개 글로벌 도시의 최근 3년간(‘19-’21) 제공된 서비스 및 인프라를 대상으로 서비스의 적용 대상자 및 주요 내용, 서비스 간 연계, 서비스 적용지역, 제공 주최 등에 대해 조사하고 ‘fsQCA’을 적용하여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교통, 문화·관광·스포츠, 환경·에너지 중심의 스마트시티 서비스 제공


  31개 글로벌 도시의 ‘서비스 혁신성’에 대해 분석한 결과, 스마트시티 서비스 유형에서는 교통이 32%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문화·관광·스포츠 18%, 환경·에너지 12% 순으로 확인되었다. 세부적으로 App-web 기반 서비스에서도 교통이 36%, 문화·관광·스포츠 23%로 높게 나타났으며 보건·의료·복지 11%가 세 번째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인프라 서비스에서는 환경· 에너지가 36%로 가장 높았고, 교통 22%, 행정 9%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가장 많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유형으로 확인된 교통에 대해 상세 분석한 결과, 전년도 대비 인프라 서비스는 3.4% 감소했지만, App-Web 기반 서비스는 2.6% 증가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는 지능형 교통 시스템 등과 같이 기존에 구축된 교통 인프라를 기반으로 전기차 충전소 및 스마트 주차장의 위치 확인 및 예약 외에도 전기자전거, 전기자동차 전동스쿠터 등과 같이 시민이 직접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가 증가하여 나타난 결과로 확인된다. 인프라 측면에서는 Maas(Mobility as a Service)를 위한 다양한 교통수단들을 연계한 플랫폼을 구축하거나, 신호 제어, 보행자 및 자전거 신호 제어 등을 사용할 수 있는 지능형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었다. 이외에도 최근 전기차 수요 증대로 인해 전기차 충전소에 대한 인프라 구축이 증가하고 있었는데 이는 각 도시에서 First-mile과 Last-Mile의 교통수단의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한 결과로 확인된다.


   두 번째로 높았던 환경·에너지 분야는 App-Web 기반 서비스가 4.1%인 반면 인프라는 이보다 9배 높은 35.9%로 조사되었는데 이는 시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 개발에 앞서 시설 설비와 서비스 제공을 위한 플랫폼을 구축하는 단계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App-web 기반 서비스에서는 스마트 미터기를 통해 전기, 수도 등에 대한 실시간 요금 또는 에너지 소비량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여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전기, 수도나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도록 이를 지원하고 있다. 이외에도 코로나바이러스(COVID-19)의 유행 이후 도심 속 공원 및 녹지 공간에 대한 관심이 증대하며 이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가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인프라 측면에서는 스마트 그리드나 에너지와 관련된 분야가 20%로 가장 높았고, 이중 특히 에너지 효율화와 재생에너지를 위한 인프라 구축 비율이 높았다. 다수의 도시에서 도심의 에너지를 절감할 방안으로 스마트 가로등 인프라를 구축하고, 이를 제어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었다. 또한, 스마트 빌딩을 통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IoT 센서를 활용한 태양광 쓰레기통, 음식물 쓰레기 자원화 등으로 폐기물 처리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인프라 기반의 서비스의 효율적인 행정 운영 및 시민과 원활한 소통을 위해 이를 앱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다.



SMART CITIES INDEX REPORT 2022

DTTM, ISi Lab, IfM Engage 

E: smartcitiesindexreport@gmail.com   |   T: +82-2-2123-4529   |   Seoul, Korea


Copyright 2022. ISi Lab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