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NZHEN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ABOUT

   선전시는 중국 4대 직할 시 중 하나로, 인구 1756만 명이 거주하는 국가 물류 및 국제 종합 교통 허브이자 기술산업 혁신 중심지, 중국의 3대 국가 금융 중심지 중 하나이기도 하다. 선전시는 중국의 가장 스마트한 도시에 기술이 어떻게 질서를 부여하는지 보여주는 중국의 대표적 도시로 불린다.

   또한, 도시공간을 기술 선도기업들이 도시 계획자들과 협력할 수 있는 ‘도시 리빙랩’으로 활용하며, 도시화로 급증하는 인구문제, 교통혼잡과 환경오염, 그리고 물과 전기 같은 자원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도시의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

ICT기술과 5G인프라 구축을 통한

지능형 공공서비스 제공

‘1+4’ 스마트시티 전략을 통한

지능형 인프라 기반의 공공서비스 확대

   선전은 중국 스마트도시의 선도도시이자 디지털 1순위 도시로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린다. 도시 정부 중심의 탑다운(Top-down) 계획 위주로 운영되며, 전자정부, 의료, 교육, 운송 등 여러 방면에서 수많은 업계 최초를 달성하였다. 2012년부터 ‘신 스마트도시 건설방안’ 중 디지털 행정 도시 구축의 목적으로 시 정부 국·부서 간의 정보 연계 및 공유 촉진을 위한 클라우드 컴퓨터 및 ICT 기술 기반 도시 빅데이터 센터를 구축하는 등, 다양한 기술을 통한 인프라 구축, 시장 활성화 그리고 시민 생활 서비스 수준의 향상을 도모하고 있다.


   선전 스마트도시 구축은 신 스마트도시 건설 열도소조기(선전시 경제무역위원회 산하)의 주도하에 이루어지며, 대형 기업과 민간이 스마트시티 구축·운영을 맡고 시 차원에서 서비스를 운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표적인 민간 기업으로는 화웨이, 알리바바 등이 있으며, 특히 화웨이의 경우 출자를 통하여 선전 스마트도시 과학기술 개발 그룹(深圳市智慧城市科技发展集团有限公司)을 설립하여 선전시 스마트시티 건설의 핵심 역할을 맡고 있다. 뿐만 아니라 2021년 1월 전 도시 ‘1+4 스마트시티 전략과 디지털 정부 건설 시스템 (全市’1+4’智慧城市和数字政府建设体系)’ 을 발표하면서, 2025년까지 선전을 스마트시티 글로벌 벤치마크 및 ‘디지털 차이나’의 도시 모델로 거듭나게 한다는 목표를 설정하였다. ‘1+4’의 ‘1’은 신규 인프라 구축, ‘4’는 ‘공공서비스’, ‘도시관리’, ‘디지털 경제’, ‘보안 예방 및 통제’로, 도시 차원에서 인프라 기반 지능화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를 위해 선전시는 인공지능(AI), 5G,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등의 정보기술을 융합한 차세대 ICT 허브를 구축하고, 지능형 도시 관리를 위한 정책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선전 경제특구 데이터 보호 규정’ 입법을 통하여, 데이터 거버넌스 및 정보보안 강화를 위한 방화벽을 구축하였다. 이 외에도 지능형 시스템인 ‘도시 브레인’을 구축 및 고도화하여 실시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교통, 자원, 경제 등 다양한 산업 분야를 관리하고, 통합 모바일 정부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하는 등 시 행정 업무의 통합 및 스마트화를 추진하고 있다.



 

SHENZHEN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ABOUT

   선전시는 중국 4대 직할 시 중 하나로, 인구 1756만 명이 거주하는 국가 물류 및 국제 종합 교통 허브이자 기술산업 혁신 중심지, 중국의 3대 국가 금융 중심지 중 하나이기도 하다. 선전시는 중국의 가장 스마트한 도시에 기술이 어떻게 질서를 부여하는지 보여주는 중국의 대표적 도시로 불린다.

   또한, 도시공간을 기술 선도기업들이 도시 계획자들과 협력할 수 있는 ‘도시 리빙랩’으로 활용하며, 도시화로 급증하는 인구문제, 교통혼잡과 환경오염, 그리고 물과 전기 같은 자원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도시의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

ICT기술과 5G인프라 구축을 통한

지능형 공공서비스 제공

   

‘1+4’ 스마트시티 전략을 통한

지능형 인프라 기반의 공공서비스 확대

   선전은 중국 스마트도시의 선도도시이자 디지털 1순위 도시로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린다. 도시 정부 중심의 탑다운(Top-down) 계획 위주로 운영되며, 전자정부, 의료, 교육, 운송 등 여러 방면에서 수많은 업계 최초를 달성하였다. 2012년부터 ‘신 스마트도시 건설방안’ 중 디지털 행정 도시 구축의 목적으로 시 정부 국·부서 간의 정보 연계 및 공유 촉진을 위한 클라우드 컴퓨터 및 ICT 기술 기반 도시 빅데이터 센터를 구축하는 등, 다양한 기술을 통한 인프라 구축, 시장 활성화 그리고 시민 생활 서비스 수준의 향상을 도모하고 있다.


   선전 스마트도시 구축은 신 스마트도시 건설 열도소조기(선전시 경제무역위원회 산하)의 주도하에 이루어지며, 대형 기업과 민간이 스마트시티 구축·운영을 맡고 시 차원에서 서비스를 운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표적인 민간 기업으로는 화웨이, 알리바바 등이 있으며, 특히 화웨이의 경우 출자를 통하여 선전 스마트도시 과학기술 개발 그룹(深圳市智慧城市科技发展集团有限公司)을 설립하여 선전시 스마트시티 건설의 핵심 역할을 맡고 있다. 뿐만 아니라 2021년 1월 전 도시 ‘1+4 스마트시티 전략과 디지털 정부 건설 시스템 (全市’1+4’智慧城市和数字政府建设体系)’ 을 발표하면서, 2025년까지 선전을 스마트시티 글로벌 벤치마크 및 ‘디지털 차이나’의 도시 모델로 거듭나게 한다는 목표를 설정하였다. ‘1+4’의 ‘1’은 신규 인프라 구축, ‘4’는 ‘공공서비스’, ‘도시관리’, ‘디지털 경제’, ‘보안 예방 및 통제’로, 도시 차원에서 인프라 기반 지능화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를 위해 선전시는 인공지능(AI), 5G,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등의 정보기술을 융합한 차세대 ICT 허브를 구축하고, 지능형 도시 관리를 위한 정책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선전 경제특구 데이터 보호 규정’ 입법을 통하여, 데이터 거버넌스 및 정보보안 강화를 위한 방화벽을 구축하였다. 이 외에도 지능형 시스템인 ‘도시 브레인’을 구축 및 고도화하여 실시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교통, 자원, 경제 등 다양한 산업 분야를 관리하고, 통합 모바일 정부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하는 등 시 행정 업무의 통합 및 스마트화를 추진하고 있다.


SMART CITIES INDEX REPORT 2022

DTTM, ISi Lab, IfM Engage 

E: smartcitiesindexreport@gmail.com   |   T: +82-2-2123-4529   |   Seoul, Korea


Copyright 2022. ISi Lab all rights reserved.